뉴스자료실

이름 관리자 이메일 test@test.com
작성일 2017-01-01 조회수 1012
파일첨부 623224_420987_739.jpg
제목
[국제뉴스 2017-01-01] [신년사]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국회의원

http://www.gukje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623224

 

[신년사]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국회의원

홍승표 기자  |  bigman900@naver.com

 

(의정부=국제뉴스) 홍승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의정부갑)이 신년사를 발표했다.


623224_420987_739.jpg

문 의원은 신년사에서 "2017년에는 촛불 민심이 불평등과 불공정의 어둠을 뚫고 희망찬 정의의 시대가 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전했다.

이어 문 의원은 현 정부에 대해 "지난 4년간 정치는 없고 민주주의는 역행했다"며 "부채공화국 전락은 물론 민생경제가 파탄나고 청년들의 일자리는 최악이었다"고 꼬집었다.

또한 "최순실 비선실세 국정농단 사태가 드러나며 국민들이 나라를 바로 세우자는 일념으로 '촛불'로 하나가 됐다"며 "촛불 민심이 대통령을 탄핵했듯이 새해에는 민심의 지도자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국민들을 향해 기대감을 나타냈다.

끝으로 문 의원은 "경제민주화, 복지, 한반도 평화를 실천하고, 사람답게 사는 완생의 시대, 골고루 잘사는 동행의 시대를 만들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며 "불평등과 불공정의 어둠을 뚫고 정의의 희망찬 새 시대로 나아가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다음은 문 의원의 신년사 전문이다.

 

2017년 정유년(丁酉年) 붉은 닭의 해가 밝았습니다.

닭의 울음이 어둠을 뚫고 새벽을 알리듯 정유년은 촛불 민심이 불평등과 불공정의 어둠을 뚫고 정의의 희망찬 새 시대의 원년이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지난 4년간 정치는 없고 통치만 있었습니다. 민주주의의 역주행으로 국회는 철저하게 정권에 의해 무시당했습니다. 여당은 청와대의 시녀와 꼭두각시 노릇에 여념이 없었습니다. 경제는 엉망진창이고 가계부채, 국가부채, 기업부채가 매일 신기록을 경신하는 부채공화국이었습니다. 민생경제는 파탄 났고 일자리 특히 청년 일자리는 최악이었습니다. 통일, 외교, 안보, 국방은 무능, 무지, 무책임, 무대책의 4無에 빠졌습니다.

그 와중에 박근혜-최순실 비선실세 국정농단이 만천하에 드러나면서 광장은 촛불의 바다를 이뤘습니다. 전국 방방곡곡에서 세대, 계층, 지역, 성별, 이념을 뛰어넘어 오직 나라를 바로 세우자는 일념으로 하나가 되었습니다. 불평등과 불공정의 어둠으로부터 우리 아이들과 청년 그리고 국민의 꿈과 희망을 지키기 위함이었습니다.

2017년은 국내외적으로 초불확실성의 시대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대한민국 국민이 누구입니까? 산업화, 민주화, 정보화로 세계를 놀라게 하고 촛불로 세계를 감탄시킨 국민입니다. 촛불 민심이 대통령을 탄핵했듯이 새해에는 민심의 지도자를 세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제 정치권은 촛불 민심의 시대를 열어갈 것입니다. 내팽겨처졌던 경제민주화, 복지, 한반도 평화를 실천하고, 사람답게 사는 완생(完生)의 시대, 골고루 잘사는 동행(同行)의 시대를 만들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할 것입니다. 그것이 불평등과 불공정의 어둠을 뚫고 정의의 희망찬 새 시대로 가는 길이기 때문입니다.

붉은 닭의 해가 밝고 희망찬 새 시대의 원년이 되도록 전력투구하겠습니다.

정유년에는 여러분 가정에 건강, 행복 그리고 사랑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이전글 [일요서울 2017-01-02] 문희상 의원 더불어민주당 단배식 에서 우리의 목표는 두 가지다
다음글 [연합뉴스 2017-01-01] 민주 "정권교체, 촛불민심 지상명령…민주정부 3기 창출하자", 문희상 "건방 떨거나 다 된 것처럼 설치면 안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