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자료실

이름 관리자 이메일 test@test.com
작성일 2016-11-24 조회수 986
파일첨부 NISI20161116_0012400958_web.jpg
제목
[뉴시스 2016-11-24] 여야 158명 "朴퇴진·국정수습 위한 전원위 소집해야"


여야 158명 "朴퇴진·국정수습 위한 전원위 소집해야"

기사등록 일시 [2016-11-24 16:11:32]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여야 국회의원 14명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6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위한 국회 전원위원회를 소집할 것을 공개적으로 제안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정의당 김종대, 국민의당 주승용, 새누리당 황영철,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새누리당, 이종구,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변재일, 새누리당 이혜훈, 국민의당 박주현, 더불어민주당 민병두의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 시국을 책임 있게 수습하기 위해 국회 본회의 혹은 전원위를 소집하라"고 요구했다.

2016.11.16. park7691@newsis.com 16-11-16

 

 

전원위 소집결의안 제출…"국정공백 메울 방안 찾자"

【서울=뉴시스】채윤태 기자 = 여야 국회의원 158명이 24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국정공백 해소 방안 모색을 위한 국회 본회의·전원위원회 소집 촉구 결의안을 제출했다.

새누리당 이종구·김재경, 더불어민주당 박영선·변재일, 국민의당 주승용·박주현 의원 등 여야 의원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 시국을 책임 있게 수습하기 위해 국회가 나서서 국정공백을 조기 종식할 수 있는 대안을 즉시 모색해야 한다"며 결의안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김재경 의원은 "하야든, 탄핵이든, 2선 후퇴든 박 대통령의 거취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대통령의 정상적인 국정운영이 불가능할 경우 그 공백을 메우는 것"이라며 "국정 정상화를 위한 방법으로 널리 공감대를 얻고 있는 게 거국중립내각 구성"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어 "지금 탄핵 드라이브가 걸리면서 속도가 좀 줄어들었지만 우리가 국정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거국중립내각 구성이 중요하고 시급하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이제 국회 차원의 논의의 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영선 의원은 "탄핵도 질서 있는 퇴진의 한 방법"이라며 "200명 이상의 의원을 모으는 한 방법으로 전원위 개최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고 전원위에서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도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탄핵안이 가결되기 직전이 (전원위를 개최하기에) 적당한 시기"라고 덧붙였다.

주승용 의원은 "2일이든 9일이든 탄핵이 돼버리면 대통령의 직무가 정지돼버리기 때문에 가급적 정국을 수습하기 위해 새로운 총리를 임명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그렇게 하기 위해선 탄핵 직전에 이런 문제를 진작 논의했어야 한다. 지금이라도 좋은 총리가 임명돼 책임지고 여야가 합의한 내각을 구성해 정국을 수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제출된 결의안에는 김무성·나경원·김재경 등 새누리당 소속 의원 32명, 김종인·박영선·문희상 등 민주당 소속 의원 94명, 안철수·박지원·주승용 국민의당 소속 의원 29명과 무소속 이찬열·서영교·홍의락 의원 등 총 158명이 서명했다.

국회법 제63조에 따르면 국회는 주요 의안의 본회의 상정 전이나 상정 후 재적의원 4분의1 이상의 요구가 있을 때 그 심사를 위해 의원 전원으로 구성되는 전원위원회를 개회할 수 있다. 전원위는 재적위원 5분의1 이상의 출석으로 개회하고 재적위원 4분의1 이상의 출석과 출석위원 과반수의 찬성으로 의결한다.

chaideseul@newsis.com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61124_0014539128&cID=10301&pID=10300


이전글 [미디어스 2016-11-24] 대통령, 퇴진...‘국정 공백 우려’ 본회의 촉구
다음글 [한겨레 2016-11-23] 한-일 군사정보협정 발효…야 “군사주권까지 팔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