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자료실

이름 관리자 이메일 test@test.com
작성일 2016-11-07 조회수 1250
파일첨부
제목
[로이슈 2016-11-07] 박영선 등 62명, 박근혜 헌정유린 진상규명 긴급현안질의 요구

 

박영선 등 62명, 박근혜 헌정유린 진상규명 긴급현안질의 요구

기사입력 : 2016.11.07 21:48 (최종수정 2016.11.07 22:03)


 

[로이슈 신종철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박근혜 대통령의 헌정유린 진상규명을 위한 긴급현안질의를 요구했다.

이번 긴급현안질의는 국회의원 62명이 요구했으며, 기자회견에는 같은 당 변재일ㆍ민병두ㆍ김종민ㆍ김한정ㆍ박정 의원도 참석했다.

 

좌측부터 박정, 변재일, 박영선, 민병두, 김종민, 김한정 의원

좌측부터 박정, 변재일, 박영선, 민병두, 김종민, 김한정 의원

 

박영선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의 비밀사설 정부운영은 중대한 헌법유린행위”라며 “대한민국의 사유화”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을 근본적으로 침해했으며, 사설정부의 정경유착과 부패 그리고 국가기밀의 유출 및 인사전횡 등 충격적 사건에 대한 분노가 전국을 뒤덮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에 관련 국무위원을 출석시켜 국민이 궁금해 하는 전모를 파악하고 시국수습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긴급현안질의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박영선 의원은 “국민들은 어젯밤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보여준 오만에 크게 분노하고 있으며, 국민이 보지 않는 곳에서 웃고 있는 정치검찰의 행태에 대해서 신뢰하지 않고 있다”고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검찰에 불신을 나타냈다.

 

각종 의혹을 받고 있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은 서울중앙지검에 우병우-이석수 특별수사팀이 꾸려진지 75일, 민정수석에서 사퇴한지 7일 만인 6일 검찰에 출석해 ‘황제소환’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판사 출신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천막 농성을 하는 모습.

판사 출신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천막 농성을 하는 모습.

 


그럼에도 서울중앙지검 포토라인에 선 우병우 전 수석은 기자의 질문에 고압적인 자세로 쏘아보고, 수사팀장실에서 차를 마시며 담소를 나누고, 특히 조사를 받던 중 팔짱을 낀 채 웃고 있는 반면, 검사와 수사관이 저자세로 서있는 모습이 언론 카메라에 포착돼 ‘황제 대우’, ‘황제 수사’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박영선 의원은 “또한 정치검찰의 이러한 행태에 국가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따라서 국회차원의 긴급현안질의가 매우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의원들은 “현안질의의 시기는 이번 주에 하는 것이 맞다”고 제시했다.

한편, 박영선 의원은 여성 국회의원으로서는 헌정사상 최초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과 교섭단체 원내대표를 역임했다.

< 긴급 현안질의 요구 의원명단>
강병원, 강창일, 강훈식, 고용진, 권칠승, 김두관, 김민기, 김병욱, 김부겸, 김상희, 김성수, 김영진, 김영호, 김영춘, 김종민, 김현권, 노웅래, 문미옥, 문희상, 민병두, 박광온, 박영선, 박재호, 박정, 박주민, 박홍근, 백혜련, 변재일, 소병훈, 송기헌, 송영길, 송옥주, 신창현, 안민석, 어기구, 우원식, 원혜영, 위성곤, 유동수, 유승희, 유은혜, 윤후덕, 이언주, 이용득, 이인영, 이재정, 이찬열, 이철희, 이춘석, 임종성, 전재수, 정성호, 정재호, 제윤경, 조승래, 조정식, 진선미, 최명길, 최운열, 표창원, 한정애, 홍영표 (62명 의원 동참)

 

 


신종철 기자 sky@lawissue.co.kr

 

이전글 [연합뉴스 2016-11-08] 朴대통령 한발 물러서자 野 '단계적 퇴진' 투쟁노선 변화 고민
다음글 [세계일보 2016-11-07] 제10회 전국어울림마라톤대회, '연예인 선행-일반인 화합' 감동의 한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