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자료실

이름 관리자 이메일 test@test.com
작성일 2016-09-27 조회수 1176
파일첨부
제목
[YTN 2016-09-27] 외통위 北 수해지원 놓고 野·정부 평행선


외통위 北 수해지원 놓고 野·정부 평행선


아래 링크로 영상을 확인하세요.

http://www.ytn.co.kr/_ln/0101_201609271640467059


 


-앵커: 통일부 국정감사는 여당 의원들 없이 야당 의원들만 참석한 채 열렸습니다.

현 정부의 대북 정책을 놓고 충돌했는데, 특히 야당은 북한의 수해 지원에 나서라고 촉구했고 통일부는 지금은 때가 아니라고 맞섰습니다.


이선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야당 단독으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반쪽' 국감장은 통일부 규탄 대회를 방불케 했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한목소리로 제재와 압박 일변도의 대북 정책을 비판했습니다.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을 압박해 핵무기 개발을 막아야 하겠지만, 대화의 끈도 놓아서는 안 된다는 겁니다.

[이태규 / 국민의당 의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 강경 대응하고 외교적으로 고립해서 제재·압박하고 이런 부분은 통일부가 아니더라도, 통일부 영역도 아니고, 외교부와 국방부가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 함경북도 수해 지원을 계기로 남북 교류의 물꼬를 터야 한다는 주장도 잇따랐습니다.

[문희상 /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 가장 좋은 게 신뢰의 인도적 지원인데, 최근 북한에 수해 난 것 있지 않습니까. (신뢰 회복의) 좋은 기회를 놓치지 말란 얘기를 드리고 싶어요.]

하지만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정치 상황과 관계없이 인도적 대북 지원을 계속한다는 원칙은 그대로지만, 지금은 아니라고 못 박았습니다.

북한의 핵 위협이 너무 강한 데다 북한 스스로 인도적 지원에 정치적 의미를 덧씌워 도움을 거부한다는 겁니다.

[홍용표 / 통일부 장관 :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인도적 지원을 계속할 수는 없는 상황이고요, 지금 북한도 과거와는 인도적 지원을 굉장히 다르게 보고 인도적 지원을 안 받겠다 (하면서 거부하고 있습니다).]

홍 장관은 북한 핵 실험 준비 상황을 봤을 때 추가 도발 가능성이 있고, 대남 비난도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이선아[leesa@ytn.co.kr]입니다. Copyright ⓒ YTN (Yes! Top News)
     

 

이전글 [데일리안 2016-09-27] 통일부 주도 대북교류협력 '압박'에 홍용표 '불가'
다음글 [미디어펜 2016-09-27] [2016 국감]야당의원들, "대화 없어서 북한 핵실험" 홍용표와 설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