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자료실

제목
[오마이뉴스 2016-09-27] "책임은 북한에 있다" "그건 애들도 다 아는 얘기고"

 

"책임은 북한에 있다" "그건 애들도 다 아는 얘기고"

[국감-외통위] 새누리당 불참, 야당 의원들 박근혜 정부 통일정책 맹공

 

16.09.27 14:27  최종 업데이트 16.09.27 14:27  글: 황방열(hby)  편집: 박정훈(twentyrock)

 

기사 관련 사진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핵 개발에 대한 책임은 북한에 있다."(홍용표 통일부 장관)
"그건 어린아이들도 다 아는 얘기다. 그런 정도 말고, 정부 차원에서 해야 할 대응을 하라는 얘기다."(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정일 시대와 김정은 시대는 다르다. 김정은 시대에 더 심각해졌다."(홍 장관)
"북한이 언제는 착한 적이 있었나. 문제는 우리가 어떻게 대응하느냐는 것이다. 모든 게 북한 탓이다 이렇게만 얘기하면 문제가 풀리나."(김 의원)


27일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통과 관련 여야 갈등으로 새누리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열린 통일부 대상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장. 야당 의원들은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에 맹공을 가했다.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도 홍용표 장관에게 "얼마 전에 (현재의 남북관계 상황에 대해) 남 탓만 하는 최고지도자(박근혜 대통령)의 발언이 있었다"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한반도신뢰프로세스, DMZ평화공원, 통일대박은 모두 북한과 협력을 전제로 한 것이었다. 그래놓고는 현재 상황에 대해 과거 정부 책임으로 돌리고 북한과 중국 탓만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현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을 막지 못한 데 대해 사과부터 해야 한다"며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 처럼 제재와 대화를 병행하는 투트랙으로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용표 장관은 "지금 북한 탓을 하자는 게 아니라 상황이 심각하다. 현재 상황에서 대화를 하자는 것은 북한이 원하는 대로 가는 것"이라고 맞섰으나, '우군'인 새누리당 의원들이 없는 상황에서 힘을 받지 못했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도 "북한이 비이성적이라 하더라도 우리가 전쟁을 할 게 아니라면 북한의 변화를 끌어내야 하고, 그 역할을 통일부가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물었다. 홍 장관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답하자, 이 의원은 "북한에 대한 전략이나 전술, 이런 거는 전혀 없는 것 같다"고 받아쳤다.

 

 

이전글 [아이뉴스24 2016-09-27] [국감]통일부 국감, 북핵 위기 속 대북정책 도마
다음글 [YTN 2016-09-27] 문희상 "통일부가 탈북자 공식발표, 최근 10년간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