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자료실

이름 관리자 이메일 test@test.com
작성일 2017-11-27 조회수 215
파일첨부 더민주정치대학_시사오늘.jpg
제목
[시사오늘 2017-11-27] 문희상 “적폐청산, 전광석화(電光石火)로 마무리 해야”

http://m.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66025

 

문희상 “적폐청산, 전광석화(電光石火)로 마무리 해야”

〈강의실에서 만난 정치인(117)〉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진호 기자) 

 

 

더민주정치대학_시사온.jpg

▲ 21일 국민대학교 정치대학원 ‘북악정치포럼’ 연단에 선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은 자신을 ‘이하늬 외삼촌’으로 소개했다 ⓒ 시사오늘


 

“이하늬 외삼촌 문희상입니다.”

21일 국민대학교 정치대학원 ‘북악정치포럼’ 연단에 선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은 자신을 이렇게 소개했다. 기실, 대중에게는 ‘이하늬 외삼촌’으로 더 잘 알려졌을 터다. 하지만 김대중 정부에서 정무수석을, 노무현 정부에서 비서실장을 지낸 ‘6선 의원’이 누군가의 외삼촌으로 알려지는 것이 반가울 리 없다. 그럼에도 문 의원은 배우 이하늬 이름부터 꺼내놓으며 “이하늬가 날 닮아서 아주 예쁘다”는 농담까지 했다.

인상 깊은 소개말의 심층(深層)이 궁금하던 찰나에, 문 의원은 ‘정치 리더십’을 주제로 강연을 시작했다. 그리고 1시간가량 계속된 그의 강연에서, ‘나’보다 ‘조카’를 앞에 두는 노(老) 정치인의 여유가 어디서 비롯됐는지를 포착할 수 있었다.

 

“편견에 갇히는 게 제일 두렵다”


하나의 사상과 이념에 얽매여서 갇혀버리면 어떻게 하나, 그런 두려움을 갖고 있습니다. 이것 아니면 저것 하나를 골라서 다른 쪽은 공격하는 사람이 될까봐 무섭습니다. 편견에 빠져서 다른 한 쪽을 비난하는 데 시간을 보내면 그것처럼 무섭고 슬픈 것이 어디 있겠습니까


“우리 편 아니면 적이라는 이분법적 문화 바꿔야”


 

더민주정치대학_시사오늘(1).jpg


▲ 문 의원은 편견 속에 갇히는 것이 가장 두렵다고 말했다 ⓒ 시사오늘


“우리 편 아니면 적이라는 이분법적 문화 바꿔야”


“막스 베버라는 학자는 정치인이 가져야 할 덕목 중 하나로 균형감각을 꼽았습니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어떨까요. 우리나라는 이분법에 익숙합니다. 과거에는 충신이냐 역적이냐로 편을 갈랐습니다. 이분법적 사고의 편견이 저절로 뿌리내리게 돼있었어요. 해방 정국에서는 좌우가 극단적 생각을 하면서 죽기 아니면 살기로 싸웠습니다. 그러다가 군사 문화가 들어오면서 20년 동안 자리를 잡았죠. 군사 문화에는 라이벌이라는 개념이 없습니다. 적 아니면 동지입니다. 적이면 섬멸의 대상이자 타도의 대상이 됐죠. 이런 문화가 정착되면서 우리 정치가 이분법 구조에 막혀버리게 됐습니다. 이러니까 토론하고 소통하고 논리를 교환하면서 민주주의를 뿌리내릴 시간이 없게 된 겁니다.” 

 

 

더민주정치대학_시사오늘(2).jpg

▲ 문 의원은 리더가 갖춰야 할 덕목을 설명한 문 의원은 우리 사회가 이분법적 편견에 물들어 있다며, 그러한 문화를 갖게 된 이유를 추적했다 ⓒ 시사오늘


“지금도 이분법적 구도의 연장선상에 없다고는 말할 수 없습니다. 지금도 적폐를 청산해야 하느냐 아니냐로 반분돼 있습니다. 물론 적폐청산은 반드시 해야 합니다. 문재인 정부는 적폐를 청산하라고 국민이 세운 정부입니다. ‘이것이 나라냐’라는 의문에, ‘이것이 나라다’라고 보여줄 책무가 있습니다.


다만 적폐청산은 전광석화(電光石火)처럼 마무리해야 합니다. 적폐를 청산하는 시간이 길어지면, 국민이 피로감을 느끼게 됩니다. ‘이렇게까지 하는 게 맞나’ 생각하는 국민이 많아지면 또 국민이 양분됩니다. 얼른 적폐청산을 마무리하고, 이분법적인 문화를 청산해야 미래로 나아갈 동력을 얻을 수 있습니다.


정부뿐만 아닙니다. 군군신신부부자자(君君臣臣父父子子). 임금은 임금답고 신하는 신하다우며, 아버지는 아버지답고 자식은 자식다워야 한다는 뜻입니다. ‘논어’ 안연 편에 나오는 공자의 말씀입니다. 잘된 정치는 각자 맡은 바 역할에 충실한 것이라고 저는 해석합니다. 청청여여야야언언(靑靑與與野野言言). 청와대는 청와대다워야 하고, 여당은 여당다워야 하고, 야당은 야당다워야 하고 언론은 언론다워야 합니다.

 

 

 

이전글 [시사위크 2017-12-29] [송년인터뷰] 문희상 의원 “적폐청산, 이제는 국회가 준비에 나설 때”
다음글 [news1 2017-10-12] [국감현장] 여야 지도자들 "안보 위기 속 여야 힘 합쳐야" 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