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자료실

이름 관리자 이메일 test@test.com
작성일 2017-07-30 조회수 98
파일첨부 제정임의문답쇼힘.jpg
제목
[오마이뉴스 2017-07-30] 문희상 "문 대통령, 실패한 경험으로 검찰개혁 성공시킬 것"

기사 원문 http://omn.kr/nujl

 

문희상 "문 대통령, 실패한 경험으로 검찰개혁 성공시킬 것"

[제정임의 문답쇼, 힘]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제가 겪어본 대통령 중) 으뜸으로 꼽을 수 있는 분은 김대중 대통령이에요. 그분은 항상 이중적 사고를 현실에 적용했어요.

'서생적 문제의식'과 '상인적 현실감각'을 조화시켜야 한다고 말씀하셨고, 스스로 그렇게 노력했죠."


김대중 대통령의 정무수석, 노무현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지낸 6선의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SBSCNBC <제정임의 문답쇼, 힘>에 출연해 역대 대통령을 평가했다.

대선을 앞둔 지난 3월 <대통령>이란 제목의 책을 내기도 했던 문 의원은 참모 역할 뿐 아니라 정당의 대표와 비상대책위원장 등의 자격으로 가장 많은 대통령을 가까이에서 본 정치인으로 꼽힌다.

 



대통령은 국민통합과 국가경영능력 갖춰야

 

제정임의문답쇼힘.jpg

 


1992년 14대 국회의원 선거에 당선된 후 대통령 7명을 경험한 문 의원은 역대 최고와 최악의 대통령으로 각각 김대중, 박근혜 전 대통령을 꼽았다.

그는 김 전 대통령이 국민통합능력과 국가경영능력에서 뛰어났으며, 정치적 이상을 실현하기 때로는 '권모술수'란 말을 들을 정도로 현실과 타협하는 모습도 보였다고 회고했다.

대표적인 예가 1997년 대선승리를 위해 보수정당인 김종필(JP)의 자유민주연합과 손잡은 'DJP연합'이었다는 설명이다.

 

반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문제의식과 현실감각이 다 부족했고 국민통합은 정반대로, 국가경영은 무능하고 무책임했기 때문에 최악의 대통령"이라고 평가했다. 문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이 국회의원이었던 시절 외국어에 능통하고 의정활동에 성실했던 모습을 좋게 봤으나 대통령 당선 직후부터 '불통'을 드러내 "큰 일 났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 놓았다. 그는 "여당 인사 중 아무도 대통령에게 전화를 못했고, 여야가 어렵게 만든 합의를 대통령이 한 마디로 거부했다. 여당을 내시처럼, 국회를 시녀처럼 봤다"고 비판했다.

문 의원은 또 대통령의 리더십 유형을 용장(勇將), 지장(智將), 덕장(德將)으로 분류하고 대표적인 용장으로는 배짱, 사명감, 책임감을 두루 갖춘 김영삼 전 대통령을 꼽았다. 또 지장으로는 균형감각, 통찰력, 지혜, 판단력 등이 탁월했던 김대중 전 대통령, 덕장으로는 가슴으로부터 우러나오는 정치를 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꼽았다. 특히 같은 덕장이라도 노무현 전 대통령은 격정적이고 뜨거운 스타일이었다면 문재인 대통령은 따뜻하게 포용하는 리더십이라고 비교했다.


"문재인 대통령, 검찰개혁 꼭 성공할 것" 


 

제정임의문답쇼힘 검경개혁.jpg


문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맡았을 당시 문재인 변호사가 '너무 선한 인상이라' 민정수석으로 임명하는 데 반대했다는 일화를 밝히면서 "민정수석으로서 검찰개혁에 실패했던 경험이 있기 때문에 이번엔 대통령으로서 반드시 성공시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제왕적 대통령들이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검찰을 이용한 게 문제"라며 "물라고 하면 검찰은 물었다"고 꼬집었다. 문 의원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를 만들어 검찰을 밖에서 견제할 수 있도록 하고, 수사권과 기소권을 독점한 검찰이 경찰과 수사권을 나누도록 하는 등 권력을 분산시키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대북 인도적 지원과 민간 교류는 당장 시작해야  

국회에서 대표적인 외교전문가로 꼽히기도 하는 문 의원은 북핵 해결 방안과 관련해 "김대중 노무현 정부의 '북핵 3원칙'을 다시 가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핵 불인정'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 '한국의 주도적 역할'을 말하는 3원칙은 최근 미국 트럼프 정부가 제시한 북핵 해결 원칙과도 일맥상통한다는 것이 문 의원의 주장이다. 문 의원은 대북 인도적 지원과 민간 교류는 가급적 빨리 재개하고, 국제사회는 6자 회담을 통해 북핵을 해결하는 '투트랙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 특사로 일본에 다녀오기도 한 문 의원은 "위안부 피해자 관련 한일합의 등 과거사 문제는 우리 국민의 정서를 감안해 해결책을 모색하되, 경제와 안보 문화 등 미래지향적인 사안은 이와 별도로 교류협력을 강화하는 '제3의 길'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전글 [경기일보 2017-08-09] [창간특별 좌담-정부의 통일 정책과 전망] “남북 빙하기 9년… 냉철한 전략 바탕 소통의 문 열어야”
다음글 [경기일보 2017-07-19] [정가산책] 문희상,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지원 특별법’ 개정안 대표 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