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자료실

이름 관리자 이메일 test@test.com
작성일 2016-12-13 조회수 1153
파일첨부 SSI_20161212215824_V.jpg
제목
[서울신문 2016-12-12] [위기의 대한민국 탈출구 찾아라] "野, 촛불 민심 보고 착각 땐 역풍... 여·야·정 힘 합쳐야"

 

[위기의 대한민국 탈출구 찾아라] "野, 촛불 민심 보고 착각 땐 역풍... 여·야·정 힘 합쳐야"

<2> 국회, 국민만 보고 가라

입력 : 2016-12-12 21:16 ㅣ 수정 : 2016-12-12 21:58


야권 원로들의 주문  
임채정 “정국 안정에 힘써야”  
유인태 “야당이 마음 비워야”  
문희상 “野 오만한 모습 안 돼”  
김원기 “국민의 뜻만 받들라”

 

SSI_20161212215824_V.jpg

 

야권 원로들은 12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통과 후 정국 수습을 위해 자신의 ‘친정’인 야권을 향해 겸손한 자세로 협치에 힘쓸 것을 주문했다. 특히 박 대통령의 탄핵을 이끌어낸 촛불 민심이 야권의 손을 들어준 것이라고 착각했다가는 역풍에 휩싸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임채정 전 국회의장은 “정국이 최소한의 안정을 찾기 위해서 노력해야 한다”면서 “이제는 경제나 안보 문제 등 우리 국내
상황이 매우 위중한 처지에 놓여 있기 때문에 무엇보다 여·야·정이 힘을 합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임 전 의장은 “대통령과 함께 내각도 탄핵을 당한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낮은 자세로 국정을 수행해야 할 뿐만 아니라 야권도 겸손하게 국민의 뜻을 받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유인태 전 의원도 “이번에 광장에 모였던 사람들의 뜻은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가 되길 바라는 것이고 그것이 분노로 표출된 것”이라면서 “시민들의 뜻을 어떻게 풀어내야 할 것인가는 여야가 협치를 통해서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특히 “이번 탄핵정국은 촛불이 만들어준 상황인데 야당이 전리품에만 너무 욕심을 내다 보면 화를 입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야당이 마음을 비우고 우리 사회에서 무엇부터 고쳐야 할 것인지 서로 지혜를 모으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6선의 민주당 문희상 의원도 “야권이 정권을 잡은 양 오만한 모습을 보이면 안 된다. 그러면 오히려 역풍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의원은 “겸허하고 겸손한 자세로 촛불 민심을 어떻게 제도적으로 수렴할 수 있을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현재 정권교체까지는 공백이 있을 수밖에 없어서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 사회적 갈등에 놓인 이슈들에 대해서 무리하지 않게 브레이크
를 걸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원기 전 국회의장은 “국무총리를 비롯한 내각들도 임명권자인 국민으로부터 사실상 탄핵을 받은 것이지만 야당이 인사
나 임명 자체에만 매달린다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의장은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 통과는 우리 사회를 역사의 흐름과 반대 방향으로 끌고 가는 세력이 퇴장하도록 국민이 만들어준 것”이라면서 “국민의 뜻을 받드는 자세로 가면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6-12-13 5면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61213005008&wlog_tag3=naver#csidx98128ea440a0c7a9fe415959cae0e6f

 

이전글 [중앙일보 2016-12-19] [단독] 드골 축출 혁명 뒤 드골맨 집권 ‘퐁피두 현상’…긴장하는 야권
다음글 [국민일보 2016-12-11] '촛불 에너지' 국가 개조의 동력 삼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