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자료실

이름 관리자 이메일 test@test.com
작성일 2015-06-19 조회수 1969
파일첨부
제목
[세계일보 2015-06-19] 한.미, 한,미,일 공조체제 동시 이뤄져야

 

“한·미, 한·미·일 공조체제 동시 이뤄져야”

[한·일 수교 50주년] 6·3세대가 말하는 한·일관계 50년·전망

문희상 새정치연합 의원

한·일회담을 굴욕회담으로 규정하고 반대한 이른바 6·3세대는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남다른 감회로 맞고 있다. 당시 박정희 대통령은 격렬한 한·일회담 반대시위가 계속되자 1964년 6월3일 비상계엄을 선포하고 이를 강제 진압했다. 6·3세대란 이름은 계엄선포일에서 따왔다. 이듬해인 1965년 6월22일 한·일 기본조약 등이 체결돼 광복 20년 만에 양국 국교가 정상화됐다. 6·3세대는 한국의 격변기를 거치며 1980∼90년대 우리 사회의 주축을 이뤘고 이제는 정계를 비롯한 경제, 언론, 문화, 학계의 원로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세계일보는 6·3세대인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전 열린우리당 의장·이하 가나다 순), 서진영 고려대 명예교수,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전 한나라당 대표), 이부영 전 열린우리당 의장에게 지난 반세기 한·일 관계에 대한 평가와 앞으로 양국이 나아갈 방향을 물었다.



서울대 법대 64학번으로 6·3세대의 막내 격이라고 자칭한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사진) 의원(전 열린우리당 의장)은 18일 “한국은 국력이 안 돼 국권을 상실한 100여년 전과는 완전히 달라졌다”며 “과거사 때문에 적을 만들어 국익을 상실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라고 말했다.

―왜 한·일협정을 반대했나.

“무조건 일본을 반대한 것이 아니다. 굴욕외교에 반대했다. 한·일청구권협정에 따라 일본 자금이 들어왔으나 우리가 받을 수 있는 최저 수준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국력을 기른 뒤 (더 유리한 입장에서) 협정을 맺어도 늦지 않다고 생각했다.”

―한·일 관계를 평가하면.

“많은 진전이 있었다. 지정학적으로 한국은 한·미 동맹과 한·미·일 공조체제가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 그래야 대북, 대중, 대러 관계도 제대로 정립되고 지렛대가 제대로 형성돼 균형감 있게 외교를 전개할 수 있다. 그런 측면에서 현재 한·일 관계는 비정상적이다. (일본으로부터) 제대로 받아내지도 못하면서 과거를 핑계로 한·일 관계를 망치는 것은 국익에 도움이 안 된다.”

―국익이 중요하다는 의미인가.

“전 세계는 모두 국익을 중시하는 외교 노선이다. 이제는 모든 국가가 경쟁을 벌인다. 우방이면서 라이벌이다. 과거 우리는 국력이 약해서 이쪽저쪽으로 가다가 국권을 상실했다. 지금은 세계 10위권 경제권에 들어가며 그때와는 국력이 달라졌고 더 당당해졌다.”

―한·일 관계를 어떻게 정상화할까.

“정상회담이 필요하다. 어려운 조건을 회담의 전제로 내세우는 것은 옳지 않다. 누군가는 이것을 원칙이라고 할지 몰라도 내가 볼 때는 아니다. 외교는 원칙이 아닌 유연성이 생명이다. 목표가 있고 국익에 맞다면 적과도 손을 잡아야 한다.”

―위안부 문제가 있는데.

“위안부 문제는 한·일 양국만의 문제가 아니라 인류 보편적 권리에 해당하는 것이 침범당한 일이다. 결국 이 문제는 (모두가) 근본적인 인식을 하면 답이 나올 수 있다.”
이전글 [한국경제 2015-06-22] 청청여여야야언언(靑靑與與野野言言)
다음글 [아주경제 2015-06-17] 문희상 의원, 경기도 생활체육대축전 주경기장 보수 특별교부금 12억원 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