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자료실

제목
[국민일보 2015-06-10] 경기북부경찰청 신설 분위기 고조

경기북부경찰청 신설 분위기 고조… 道·국회

의원 등 적극 나서

기초의회도 설치 촉구 결의

경기북부경찰청 신설 분위기 고조… 道·국회의원 등 적극 나서 기사의 사진
경기도 의정부시 금오로 23번길 2만6500㎡(8000평)에 들어서 있는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 청사. 경기북부지역 주민들의 숙원인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신설이 언제 이뤄질지 주목된다.경기지방경찰청 제2청 제공
경기북부지역 주민들의 숙원인 경기북부지방경찰청(가칭) 신설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경기도와 경기지방경찰청, 도의회, 지역 국회의원들이 경기북부청 신설을 위해 적극 나선데 이어 지방의회 의원들까지 가세했다.

경기북부 10개 시·군의회 의장들은 최근 의장단협의회를 열어 “경기북부 기초의회 의원들은 330여만 주민들과 함께 지역에 독립 경찰청이 들어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결의안을 발표했다.

경기북부 주민들은 독립 경찰청 신설을 오랫동안 염원해왔다. 열악한 치안여건으로 지역에서 각종 범죄가 빈발하는데다 제2청이 경기경찰청의 보조기관이라는 이유로 겪는 불편이 적지 않았기 때문이다. 일례로 경기북부 주민이 운전면허 취소처분 불복 등 행정소송을 제기하려고 해도 가까운 의정부지법을 뇌두고 처분청(경기청)의 소재지 관할법원인 수원지법에까지 가야 한다.

이에 국회는 2012년 2월 경기북부경찰청 신설을 골자로 경찰법을 개정했다. 그럼에도 행정자치부는 소방이나 교육 등 다른 행정기관과의 형평성을 이유로 설치를 미루고 있다. 경찰은 지방경찰청의 경우 시·도지사 산하 조직이 아닌 국가조직이어서 일반 행정기관과 다르다고 반박하고 있다. 검찰이나 법원은 오래 전부터 수원과 의정부에 각각 지청과 지법을 운영하고 있다.

게다가 경기북부 인구는 지난 4월 말 현재 329만명으로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5위다. 신도시 입주가 계속되고 있어 조만간 서울과 경기남부에 이어 3위가 된다. 그러나 경찰 1인당 담당 인구는 634명으로 전국 1위다.

의정부에 있는 경기경찰2청은 올해 초 지방청 승격을 위한 직제 개편을 마쳤다. 청사 건물도 이미 3년 전 지방청에 적합하도록 완공됐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으로 문패만 바꿔 달면 되는 것이다.

경기경찰청 관계자는 “모든 조건이 완벽하게 갖춰져 있는데 왜 경기북부경찰청 설립을 미루는지 알 수 없다”면서 “정부는 업무효율과 지역주민의 숙원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의정부=정수익 기자

sagu@kmib.co.kr

 

이전글 [한국경제 2015-06-15] 선진 대한민국의리더십
다음글 [한국경제 2015-06-08] 남북관계 발전, 때를 놓치면 안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