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이름 관리자 이메일 test@test.com
작성일 2013-10-24 조회수 2003
파일첨부 보도자료-뉴라이트교과서-공무원보복인사.hwp
제목
[국정감사 보도자료] 뉴라이트 학자에게 경기도 공무원 연수 교재 수위계약 맡긴건 뉴라이트에 의한 현대사 왜곡에 동조한다는것?


뉴라이트 학자에게 경기도 공무원 연수 교재 수위계약 맡긴 건

뉴라이트에 의한 현대사 왜곡에 동조한다는 것?

 

경기도가 201010월부터 지난해 1220일 까지 4,600만원 들여 경기문화재단에 경기도 현대사 편찬 및 활용방안용역을 발주해 대한민국 편경기도 편의로 나뉜 경기도 현대사교재를 제작함. 동 교재에 대해 김구 선생에 관한 것, 제주4.3사건, 4.19혁명, 5.16쿠데타, 5.18민주화운동 등에 대한 해석을 놓고 왜곡 논란이 제기되어 수정.보완 요구가 있었다는 언론보도(67일자 경향신문)가 있었음. 관련 민주화 단체와 도 의회의 지적이 없었다면 이 역사 왜곡 교재로 경기도 공무원이 현대사 교육을 받게 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을 것임.

 

이 현대사 교재 편찬에 관한 용역 계획서를 보면 현대사 편찬을 목차에 의거한 원고 집필이라고 되어 있음. 그런데 근대화 혁명경제개발과 선진화의 모색 사이에 민주화 과정에 관한 것이 빠져있음. 기대효과에 대해서는 애향심, 애국심 고취로 되어 있는데, 역사에는 음양의 측면이 있고, 애국심 고취가 자칫 편향적 시각을 의미할 수 있기 때문에 한국 현대사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위해선 공인된 교과서나 해당 집필자에게 의뢰해야 하는 것임.

 

집필진 구성 요건을 보면 한국의 대표적인 현대사 학자와 경기지역사 전공자그리고 국내 최고원로학자와 현재 왕성하게 집필중인 중견학자로 되어있음. 그런데 집필자의 박사학위 논문은 [조선후기 토지소유와 농업경영]으로 경제학 전공자이며, 한국의 대표적인 현대사 학자가 아니기 때문에 집필자 구성요건에 맞지도 않음.

 

또한 2004년부터 일제 식민통치 찬양, 위안부 할머니에 대한 모욕 발언, 고등학생 근현대사 왜곡 기술 논란 등으로 악명높음에도 불구하고 공모형식이 아닌 수의 계약으로 용역을 준 것은, 뉴라이트에 의한 현대사 왜곡 역사관에 공감하기 때문으로 보여짐.

-200492MBC 100분 토론에 출연, “정신대가 조선총독부의 강제동원이 아니라 한국인의 자발적 참여로 이뤄진 상업적 공창이라며 일제 식민통치를 찬양하고 위안부 할머니들을 모욕했다는 논란을 야기했던 인물임.

-2006121일 고등학생용 [한국근현대사 대안 교과서]에서는 4.19혁명을 [4.19학생운동] 으로 5.16군사정변을 [5.16혁명]으로 기술해 논란을 일으켜 민주화 단체와 유가족회 등의 항의를 받자 20083월 내용을 수정하여 출간하기도 하였음.

-200811월에는 서울시 교육청의 현대사 특강에서 강사로 배정되었으나, 친일, 우편향 논 란이 일어나자 조갑제 대표와 함께 배제된 바 있음.

 

 

 

사업 특혜와 횡령 의혹 제기한 도 공무원에 대한 보복인사 시정되어야

 

경기도가 최근 탈북학생 멘토링 사업 특혜와 횡령 의혹을 제기한 모 팀장을 전보 조치해 보복인사논란이 있다는 언론보도(107일자 연합뉴스)가 있었음.

 

모 팀장이 밝힌 것은 탈북학생 멘토링 위탁사업자 공모기간에 아무도 응모하지 않았음에도 도 문건에는 이 대학이 기간 내 단독 응모한 것으로 처리됐다는 것과 심사표상 82점인데 91점으로 허위 보고된 사실 등임. 해당 팀장이 타 부서로 전격 발령을 받았는데, 담당 국장도 모르고, 인사 담당 실장도 휴가 중인 상태에서 이루어졌다면 충분히 보복인사라고 볼 수 있음.

 

이 문제에 관한 시시비비를 철저히 밝히지 않는다면 그 어떤 공무원도 내부 문제를 시정하여 경기도 발전에 기여하려 하지 않을 것 임.

이전글 [국정감사 보도자료] 교육재정 탕진하고 배째라식 대응 급급한 경기도, 183만 경기도 학생은 안중에도 없어
다음글 [국정감사 보도자료] 교육재정 탕진하고 배째라식 대응 급급한 경기도, 183만 경기도 학생은 안중에도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