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의 희망통신

이름 관리자 이메일 test@test.com
작성일 2019-05-24 조회수 53
파일첨부 20190523 (최종) 노무현대통령님 10주기 추모사.hwp
제목
[희망통신 153호 2019.5.23] 노무현 대통령님 10주기 추모사

* 동원고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노무현 대통령님 10주기" 추모사 원고입니다.

"노무현대통령님 10주기 추도사


대통령님... 노무현 대통령님.

 

10년 전 오늘이었습니까...

그 새벽 대통령님은 그렇게 떠나셨습니다.

세월은 벌써 10년이나 흘러버렸습니다.

그 날도 오늘과 같았습니다.

5월 중순의 봄은 절정을 향했고

신록은 녹음으로 변하고 있었습니다.

 

10년 세월동안 봉하에는

열 번의 여름, 열 번의 가을과 겨울이 지났습니다.

열 번째 봄이 또 무심하게 지나가고 있습니다.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변함없는 세상이기에 더더욱 서러운 날입니다.

 

대통령님이 계시지 않는 봉하의 봄은

서글픈 봄입니다.

사무치는 그리움의 5월입니다.

 

국민은 봉하마을을 사랑했습니다.

봉하에 가면 밀짚모자 눌러쓰고 함박웃음 짓던

우리의 대통령이 계셨습니다.

풀 썰매타고 자전거를 달리며 손 흔들어 주시던

나의 대통령이 계셨습니다.

 

하지만... ‘이야 기분 좋다그렇게 오셨던 대통령님은

원망마라, 운명이다이 말씀 남기고 떠나셨습니다.

이별은 너무도 비통했습니다.

마음 둘 곳 없어 황망했습니다.

 

국민은 대통령님을 사랑했습니다.

국민장으로 치러지던 이별의 시간, 이레 동안

수백만의 국민은 뜨거운 눈물과 오열 속에

저마다 내 마음속 대통령을 떠나보내야 했습니다.

 

반칙과 특권에 맞서 싸웠던

나의 대리인을 잃은 절망이었을 겁니다.

당신에 대한 사랑을 너무 늦게 깨달은

회한이었을 겁니다.

지켜드리지 못했다는 자책이었을 겁니다.

 

대통령님! 지난 10년 세월

단 하루도 떨칠 수 없었던 이 그리움을,

이 죄송함을 어떻게 해야 할까요.

 

존경하는 노무현 대통령님!

우리는 대통령님과의 이별을 겪으며

서로가 서로에게,

이 고통을 딛고 반드시 일어나겠다는

묵시적인 약속을 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습니다.

위대한 국민은 끝도 모를 것 같던

절망의 터널을 박차고 나와 광장에 섰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국민의 힘으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고 있습니다.

한반도의 평화를 향해 걷고 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님...

대통령님은 국민을 사랑했습니다.

당신의 정치는 국민통합에서 시작되었습니다.

노무현이 걸었던 그 길은

국민통합의 여정이었습니다.

 

당신께선 지역주의와 분열의 정치에 단호했습니다.

정치, 그렇게 하는 게 아닙니다!”

주변의 온갖 반대를 무릅쓰고

동서통합을 위해 다시 부산으로 향한 그 발걸음.

지역주의의 벽을 넘고야 말겠다는

결연한 의지와 결단이었습니다.

 

2000413일은

바보 노무현의 시작이었습니다.

승리니 패배니 하는 이야기는

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정치인이라면 당연히 추구해야 할

목표에 도전했다가 실패했을 뿐입니다

19년 전 지역주의에 맞섰던

바보 노무현이 남긴 낙선 소감 앞에서,

이분법에 사로잡힌 우리의 정치는

한없이 작고 초라해질 뿐입니다.

20021219일 대통령님의 당선은

그 자체로 지역주의 해소의 상징이었습니다.

완성하지 못했던 세 가지 국정목표.

평화와 번영의 동북아 시대

국민과 함께 하는 민주주의

더불어 사는 균형발전 사회

 

이제 노무현의 그 꿈을 향해

다시 전진하겠습니다.

우리는 지난 10년을 통해

잠시 멈출 수는 있어도

결국 역사는 진보한다는 명제가

참이라는 것을 증명할 수 있었습니다.

 

분명하게 기억하지 않는다면 두 번 잃는 것입니다.

당신을 영원히 기억하기 위해

이제 우리는 새로운 노무현을 찾으려 합니다.

한 사람 한 사람이 사람 사는 세상을 향해

포기하지 않는 강물처럼 가려고 합니다.

 

존경하는 노무현 대통령님!

새로운 100년을 시작하는 중요한 시기이건만,

정치는 길을 잃어 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하늘에서 도와달라고

지켜봐달라고 말씀드리지 않을 것입니다.

이 짐은 이제 남아있는 우리가 해야 할 몫입니다.

 

대통령님은 뒤돌아보지 마십시오.

부디 당신을 사랑한 사람들과의 추억만 간직하고

평안하시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대통령님...

60대 시절, 대통령님과 함께 했던 저 문희상이

일흔 중반의 노구가 되었습니다.

10년만에야 대통령님 앞에 서서

이렇게 말씀드릴 기회를 얻게 되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님! 보고 싶습니다. 존경했습니다.”

 

부디 편히 쉬십시오.

 

노무현 대통령님의 첫 비서실장,

국회의장 문희상 올립니다.

  

    

2019년 5월 23일 

국회의장 문 희 상

<희망통신 153> 



 


이전글
다음글 [희망통신 152호 2019.5.10] 방중 베이징 대학 연설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