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의 희망통신

이름 관리자 이메일 test@test.com
작성일 2014-12-30 조회수 1044
파일첨부 희망통신110호-완생과동행시대를열어갑시다.hwp
제목
[희망통신 110호 2014. 12. 30] 신년 인사말 ‘완생’(完生)과 ‘동행’(同行)의 시대를 열어갑시다!

신년 인사말

완생’(完生)동행’(同行)의 시대를 열어갑시다!

 

2015년 희망찬 을미년(乙未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정의와 평화를 상징하는 청양(靑羊)의 해를 맞아 국민 모두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고, 평화가 무지개처럼 영롱한 한해가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대한민국은 가장 빠른 시간 안에 산업화를 달성했습니다.

가장 빠른 시간 안에 민주화를 성취했습니다.

세계에서 유일하게 원조 받는 나라에서 원조 주는 나라로 우뚝 섰습니다.

 

그러나 압축성장의 그늘에서 독버섯처럼 번지는 각종 부작용이 창궐한 것도, 숨길 수 없는 사실입니다.

세월호 참사는 자기만 생각하는 이기주의, 황금만능주의의 노예가 되면 어떻게 되는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었습니다.

 

이제 선진국으로 도약하려는 문턱에 서서, 21세기 시대정신인 경제민주화, 복지, 한반도평화를 훌쩍 뛰어넘는 시대적 사명감이 우리 앞에 놓여 있습니다.

 

그 대망의 길로 나아가기 위해선 지역을 넘어, 세대를 넘어, 계층을 넘어, 모두가 함께 더불어가야 할 때입니다.

여와 야, 진보와 보수, 진영 논리를 떠나 을미년 새해에는 우리 모두 하나가 될 때입니다.

 

2015년은 광복 7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뜨거운 눈물로 해방을 맞이했던 민족의 기쁨과 조국의 번영을 향한 간절한 바램을 되새기며,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完生의 시대,’ 골고루 잘사는 同行의 시대가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고맙습니다.

이전글 [희망통신 111호 2015. 01. 07] 금강산, 시베리아 횡단 발착역을 함께 꿈꿉시다.
다음글 [희망통신 109호 2014. 6. 25] 4.16 참사 이후의 대한민국, 거국내각으로 바로 세워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