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의 희망통신

이름 관리자 이메일 test@test.com
작성일 2013-08-22 조회수 1435
파일첨부 희망통신제97호-권은희+과장에+관하여%2820130822%29-최종.hwp
제목
[희망통신 97호 2013. 8. 22] 국정조사에 임한 권은희 과장의 당당한 의인의 모습을 보며...

(희망통신 제97호) 2013. 8. 22

 

국정조사에 임한 권은희 과장의 당당한 의인의 모습을 보며....

 

아테네여 각성하라, 깨어나라 하고 진리의 횃불을 들고 다녔던 사람이 있었습니다. 바로 소크라테스였습니다. 소크라테스 1명이 타락의 아테네를 살릴 수 있었습니다.

 

온갖 썩은 물이 흘러들어오는 바다가 썩지 않는 이유가 있습니다. 3%의 소금이 바다를 깨끗하게 해 주기 때문입니다.

 

의인 10명만 있어도 소돔과 고모라는 멸망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지난 8월 19일 국정조사 현장에서 권은희 과장이 증언하는 모습을 보며, 아무리 헌법질서가 무너지고, 무소불위의 권력이 난무해도 소수의 의인만 있다면 민주주의를 되살려 낼 수 있다는 확신을 갖게 되었습니다. 역사가 다시 살아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모두가 두려워 말 못하고 있을 때에 권은희 과장은 국정원과 경찰에 의한 국기문란, 헌정파괴가 분명히 있었다는 진실의 횃불을 높이 올렸습니다. 권은희 과장 한 명이 대한민국의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해낸 것입니다. 대한민국 경찰의 명예를,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지켜낸 것입니다.

 

권은희 과장은 김대중 대통령께서 말씀하셨던 행동하는 양심, 노무현 대통령께서 말씀하셨던 깨어있는 시민이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을 당당하게 보여줬습니다.

 

힘내세요. 권은희 과장님.

우리 모두 당신을 더욱 사랑하고 더욱 존경합니다.

이전글 [희망통신 98호 2013. 11.08] 도대체 뭐하자는 겁니까?
다음글 [희망통신 96호 2013. 6. 21] 현성주 국장님께...